화상

화상이란

  • 화상은 불이나 뜨거운 물에 의해 피부 조직이 상처를 입은 경우를 말합니다. 상처의 정도에 따라 3-4단계로 나누게 됩니다.
  • 화상의 증상은

    제1도 화상

  • 화상 입은 국소가 붉어지고 따끔따끔하며 부기가 생기는 일도 있습니다. 며칠 안에 증세는 없어지지만, 그 자리에 가벼운 색소 침착이 남는 일이 있습니다. 즉시 찬물로 식히는 등의 처치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 제2도 화상

  • 발적, 부종이 뚜렷하고 몇 시간 또는 24시간 이내에 크고 작은 수포가 형성되는데 열이 나고 통증도 심합니다. 수포가 터지면 다량의 분비액이 나옵니다.
    응급처치를 하고 나서 피부과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로써 화상 입은 면적이 체표면적의 약 15-30% 이상에 이르는 경우에는 특히 주의를 요합니다. 1주일에서 몇 주일로 치유되지만, 그 자리에 색소 침착이나 색소 탈실이 남는 일이 많습니다. 2차 감염을 일으키면 국소증세는 더 심하고 경과도 오래 가게 됩니다.
  • 제3도 화상

  • 국소는 괴사에 빠지고, 회백색 또는 흑갈색의 딱지로 덮이며, 증기에 의한 화사에서는 흰색 또는 대리석 모양을 나타냅니다. 이 경우에는 만져도 아픔을 느끼지 않습니다. 2주일쯤 지나면 딱지가 벗겨져 궤양면이 나타납니다.

    분비액이 많고, 출혈하기 쉽지만, 점차 표피가 재생되어 치유됩니다. 괴사가 깊은 경우, 또는 2차 감염을 일으킨 경우에는 치료도 어렵고 반흔 표면이 불규칙해져서 켈로이드가 생기거나, 변형이나 운동 장애를 남기기도 합니다. 화상 입은 면적이 체크 면적의 10% 이상에 미치는 경우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 제4도 화상

  • 화상 입은 부위 조직이 탄화되어 검게 변한 경우이며 제 3도의 심한 상태 입니다.
  • 화상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 1도 화상은 찬 찜질만으로도 괜찮으나, 얕은 2도 화상은 수포성 열상이므로 2~3일은 수포를 떼어내지 않은 채 경과를 봅니다. 그 뒤 수포의 내용이 더러워 지거나, 일부가 터지시 쉽게 되면 수포를 떼어냅니다. 이미 수포가 터졌거나 속의 피부가 누렇게 변색되기 시작한 경우에는, 수포를 모두 제거하고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깊은 2도 열상인 경우는 감염을 일으켜 3도 열상이 되기 쉬우므로 주의하도록 합니다. 항생물질 연고는 바셀린 기제인 것이나 겐타신 연고가 많이 쓰입니다. 3도인 경우는 괴사성 열상이므로 감염을 방지해야 하고 조기 에 괴사된 조직을 제거하여야 합니다.
  • 생활 가이드

  • 화상 환자에서의 처지 중 우선은 상처를 덮는 것과 화상 범위가 커지는 것을 방지하는 것입니다. 화상 범위가 커지는 것을 줄이기 위해서는 식염수나 깨끗한 얼음물 등으로 화상 부위를 서늘하게 하거나 차게 하면 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더 이상 열로 인한 조직의 손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또한 상처를 덮어줌으로써 손상된 피부의 2차 감염을 예방할 수 있으며,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가정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응급조치는 찬물에 적셔진 깨끗한 수건으로 덮는 것입니다. 또 화상 부위가 5% 이상이면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 TOP